티스토리 뷰

분류없음

‘열두밤’ 한승연 “신현수와 3년째 작품 인연, 정말 신기하다”

사용자 우체통.

_0
배우 한승연이 청춘 로맨스 여주인공으로 안방 시청자와 만나게 됩니다. 채널A가 6년 만에 선보이는 드라마 ‘열두밤’에서 뉴욕 출신 현실주의자 사진작가 지망생 ‘한유경’ 역을 연기합니다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같이 보내는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를 그린 작품. 뉴욕 출신 현실주의자 한유경(한승연 분)과 일본 출신 낭만주의자 차현호(신현수 분), 정반대의 두 사람이 낯선 서울에서 만나 펼치는 이야기다.

11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열두밤’ 제작시사회에서 한승연은 “‘한유경’은 사진작가 지망생이지만 그 분야에 재능이 있을까란 보편적이고도 어려운 청춘의 고민을 안고 있는 친구다.투덜대고 까칠하기도 하지만 정이 있고 남을 살필 줄 아는 조용한 캐릭터“라고 소개했어요. 신현수와는 ‘청춘시대’에 이어 두 번째 호흡입니다 이번 드라마에선 또 어떤 케미를 선보일지 관심사다.

한승연은 “현수씨와는 작품으로는 두 번째고 횟수로는 3년째인데요. 정말 신기합니다. ‘열두밤’처럼 시간을 갖고 새롭게 3번을 만나면서 만날 때마다 다른 느낌입니다 이번엔 러브라인으로 만나면서 ‘우리는 여름만 3년 보내준다’ 했는데 가을도 같이 있고 패딩도 입고, 흔한 인연은 아닌 것 같습니다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어요.

한승연은 ‘청춘시대’에서는 사랑스러운 러블리 매력을, ‘청춘시대2’에선 한층 무겁고 섬세한 연기를 펼쳐 한 명의 캐릭터가 가진 극과 극 감정변화를 디테일하게 그려냈습니다 드라마 ‘여자만화 구두’,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 타임’ 같은 여러 작품들을 통해서도 한승연만의 풋풋하고 신선한 매력을 나타내왔습니다 이번 드라마 ‘열두밤’을 통해 배우 한승연이 연기 꽃을 활짝 피울 수 있을지 기대가모아지고 있습니다

제작진은 이번 드라마의 여주인공으로 한승연이 가장 잘 어울렸다고 강조했어요. “2010년부터 2018년까지 8년이라는 시간의 두께를 소화할 수 있는가를 캐스팅 중점으로 뒀다“며 ”한승연은 풋풋한 청춘과 성숙한 어른의 이미지 둘 다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제격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한승연은 한유경 캐릭터를 통해 여대생의 풋풋함과 청량한 매력을 전하는 것은 물론, 과즙미 톡톡 터지는 상큼발랄 에너지도 전달해 청춘 멜로의 분위기를 극대화할 전망입니다 ‘열두밤’은 오는 12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