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분류없음

정유미, '82년생 김지영' 여주 확정…누리꾼 "응원한다"VS"페미였어?"

사용자 우체통.

_0
배우 정유미가 영화 "82년생 김지영" 타이틀롤 출연을 확정하자 네티즌들이 어긋나간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12일 영화 "82년생 김지영" 측은 정유미가 주인공 김지영으로 확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영화의 원작인 김남주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 소설을 "82년생 김지영"을 둘러싼 논란이 영화 캐스팅을 둘러싸고 고스란히 번졌습니다.

"82년생 김지영"은 육아로 인해 경력이 단절된 전업주부 1982년생 김지영 씨의 인생을 통해 여성이 일상생활적으로 겪는 차별과 사회 구조적 불평등을 그려냈습니다출간 7개월 만에 10만 부가 팔려나갔을 정도로 큰 사랑을 받은 베스트셀러. 소녀시대 수영과 레드벨벳 아이린, 방탄소년단 RM 등 많은 스타들이 공식석상에서 언급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어요. 화제 만큼이나 논란도 몰고다녀, "82년생 김지영"이 페미니즘 논란의 중심에 선 작품으로 꼽히며 작품을 중심으로 날선 대립이 이어져 왔습니다 이날 정유미가 "82년생 김지영"의 주인공인 김지영 역을 맡는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곧장 어긋나간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응원합니다 마침내 영화로 나오는구나", "이제 이런 영화도 있어야 합니다 논란이 있을 텐데 용기를 내줘서 고맙다", "멋진 연기 기대할 것", "정유미 꽃길만 걷자! 천만 영화 가자!!", "기대했던 영화다", "정유미가 연기하는 김지영을 볼 수 있다니!" 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정유미도 페미니스트였어", "이제 정유미는 믿고 거른다", "알려줘서 고맙다. 피해 망상에 빠져사는 여자들 이야기를 하겠다고 나서는 사람이 정유미였다", "이런 소설도 영화화하냐 어이가 없습니다 정유미는 대체 무슨 생각이냐" 등 정유미의 출연 만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 연출은 "자유연기"로 2018년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아시아 단편 경쟁 부문 작품상, 2018년 미장센 단편 영화제 관객상, "비정성시" 부문 최우수상 등 올해 각종 영화제를 휩쓴 김도영 감독이 맡는데요. 내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되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